메인홈 협회소개 이침소개 교육과정 이침동영상 쇼핑몰 출판사 자석협회
  이침(耳針) 개요
  이침(耳針) 자료
  이혈(耳穴) 기능
  이침(耳針) 임상
  이침(耳針) 뉴스
  한의/대체의 뉴스
  일반 건강 뉴스
  송암사혈요법
  송암피내침요법
  이침과 진치학
  이침과 장부학
  이침과 음양오행
  이침과 경락/경혈
  이침 진단개요
  이침 진단모음
  이침 진단상담
  이침 전문자료실
  협회활동 갤러리
한의/대체의 뉴스
  뜸 치료는 어떻게 하나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침과 뜸은 인체의 자연치유력을 이끌고 북돋아 스스로 병을 이기도록 하는 자연치료술이다. 뜸은 침에 비해 정확도는 떨어지지만 일반인도 어렵지 않게 따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. 또 가까운 한의원이나 의료기상사 또는 인터넷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. 가격도 종류와 재질, 크기에 따라 1세트(50~100) 5000~2만원까지 다양하다. 이러한 이유로 뜸은 한방 진료실을 넘어 일반 가정에까지 널리 대중화되고 있다
.

뜸은 생명을 다루는 한방의료행위이기 때문에 면허를 취득한 한의사가 하는 게 원칙이다. 경희의료원 한방병원 이재동 교수는사람마다 경혈 위치에 차이가 있고, 건강상태와 체질에 따라 뜨는 부위와 방법이 다르다잘못 뜸을 뜨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말했다. 뜸을 가정에서 활용하기에 앞서 전문 한의사의 지도가 필요하다는 것. 한의원이나 한방병원에서 뜸치료를 받으면 건강보험과 의료급여가 적용돼 환자 본인부담이 1000~5000원 수준이다
.

1)
쑥 외에도 생강·마늘·벌집 등이 뜸 재료

뜸은 쑥 중에서도 어리고 연한 잎과 줄기를 말린 약쑥을 기본으로 한다. 하지만 골풀(등심초)이나 꿀벌의 벌집 등 다양한 재료를 쓰기도 한다. 뜸을 뜨는 방법에 따라서도 종류가 다양하다.우선 피부에 직접 올리고 불을 붙이는 직접구(
)와 피부에 밀가루 반죽이나 생강·마늘·소금·한약재 등을 올리고 난 뒤 뜸을 얹는 간접구가 있다. 진료비는 직접구가 간접구보다 조금 더 비싸다.

직접구 중에는 뜸을 쌀알 크기로 작게 만들어 피부에 올린 뒤 뜨는 방법(반흔구 중 미립대)이 있는데 피부에 열이 직접 닿기 때문에 효과가 좋지만 수포와 화상 위험이 따른다. 이 교수는요즘 환자들은 흉터에 민감하므로 되도록 쓰지 않는 추세라며약간의 효과를 더 보기 위해 상처를 감수하면서까지 할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. 통증치료 등 강력한 자극이 필요할 때는 직접구 중에서도 상처가 남지 않도록 뜸이 3분의 2쯤 타면 제거하는 방법(무반흔구)을 쓰기도 한다
.

간접구는 생강이나 마늘처럼 뜨거운 성질의 재료를 2~3㎜ 두께로 얇게 썰어 침으로 구멍을 낸 뒤 피부에 올리고, 그 위에 뜸을 올려 뜬다. 이때 생강을 이용하면 생강구, 마늘을 이용하면 마늘구로 부른다. 소금을 1.5~2㎝ 두께로 깐 뒤 뜸을 올리는 소금구도 있다. 이외에 콩이나 후추·부자를 이용하기도 한다. 이들 재료를 빻아 떡처럼 만들어 떡국 떡 썰 듯 썰어 쓴다
.

또한 쑥과 약재 등을 창호지 같은 얇은 종이로 싸서 담뱃대처럼 말아 만든 애권구도 있다. 피부에 열이 직접 닿지 않고, 근처에만 느껴질 정도로만 쏘여 준다. 뜸봉 길이에 따라 열기의 세기나 시간을 조절할 수 있어 어린이나 뜸을 두려워하는 사람에게 주로 쓴다
.

2)
부인과 질환이나 비만 치료에도 효과

한 부위에 뜸을 몇 번 뜨느냐는장수로 표현한다. 적게는 1장에서 많을 때는 500장까지도 뜨지만 보통 3~5장씩 뜬다. 장수가 많을수록, 뜸이 더 단단하게 뭉쳐졌을수록 오래 타고 자극이 세다. 처음에는 가볍게 시작했다가 차차 자극을 늘리는 게 좋다. 뜸 치료기간 또한 환자의 질병과 건강상태에 따라 다르다. 가벼운 증상은 1~3회만으로 치료되지만 때에 따라 수년간 계속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.

뜸은 감기나 중풍을 예방하거나 고혈압·위염·요통·두통·천식 등에 두루 효과를 보인다. 특히 복부를 따뜻하게 하면 여성의 불임이나 생리통·생리불순에 좋다
.

서울 강서구 미사랑한의원 전낙유 원장은혈액순환장애나 소화기장애, 비만에도 뜸이 효과적이라며불의 열 작용과 약재의 화학적 작용이 동시에 반응해 피부 깊숙이 뼛속까지 파고들어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한다고 말했다
.

고인이 된 배우 장진영씨가 위암 말기에 뜸치료를 받아 화제가 됐듯 암환자에게도 뜸이 활용된다. 이재동 교수는암환자의 떨어진 면역력을 높이고, 암세포가 더 이상 자라지 않도록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했다. 실제 경희의료원 한방병원에서는 암 수술을 받은 환자에게 뜸을 권하기도 한다. 뜸을 뜨는 20~30분 동안 투병생활로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할 수도 있다
.

처음 뜸을 경험하면 뜸 뜬 자리가 가렵고 붉어지면서 몸이 나른하고 머리가 무거울 수 있다. 전낙유 원장은막혔던 기혈이 뚫리고 어혈이 풀리면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지나, 계속되면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고 했다
.

뜸은 시술방법이 간단하나 불을 이용하기 때문에 시술자의 주의가 필요하다. 자칫 국소부위 화상이나 접촉성 피부염 이 나타날 수 있다. 또 뜸을 뜨지 않아야 할 때도 있는데 과로했거나 음주상태·생리 중·크게 놀란 상태·격렬한 운동 후·몸에 열이 많을 때는 피한다. 혈관과 신경이 많이 분포돼 있는 부위와 얼굴·심장 바로 위, 젖꼭지·음부 등도 피해야 한다. [중앙일보: 2010/03/22]



자료제공: 한국이침협회 자료실


▷등록일 : 2010-05-19 15:03:50     ▷작성자 : 운영자
 
Copyright ⓒ 한국이침협회 All Rights Reserved Anyquestions to md@echim.co.kr
사업자등록번호 : 411-20-62806 대표자 조미경
Tel : 031-465-2858, Fax : 031-445-8850
주소 :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2동 688-11 (2층)